• 아시아투데이 로고
과기정통부, ‘2023년 사이버보안챌린지 대회’ 개최

과기정통부, ‘2023년 사이버보안챌린지 대회’ 개최

기사승인 2023. 09. 2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전한 스마트시티 위한 화이트해커 경쟁의 장
전세계 44개팀 온라인 예선…전년比 2배 증가
본선서 스마트시티 취약점 발굴 및 시연 예정
과기정통부 2023년 사이버보안 챌린지대회 포스터
과기정통부 2023년 사이버보안 챌린지대회 포스터./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세종시에서 '2023 사이버보안 챌린지 대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이버보안 챌린지' 대회는 국내 정보보호 분야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연구생태계를 활성화하는 것을 목표로 우수 연구자를 선발해 지원하는 경진대회형 R&D 지원사업으로, 대회의 우승팀이나 일정 순위에 오른 팀에게 후속 연구를 지원한다.

이번 대회의 주제는 '스마트시티 구성요소의 보안 취약점 발굴'로, 도시 전반과 디지털 기술의 결합으로 우리의 삶이 보다 편리해졌으나 월패드와 자율주행차 해킹 사건에서 나타난 것처럼 스마트시티의 보안 강화 필요성도 증가하고 있어 해당 주제로 선정하게 됐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이번 대회는 보안 기업과 대학, 연구소 등 44개 팀이 참가했는데, 전년 대비 약 2배로 신청했으며, 이 중 세계적으로 저명한 해킹대회인 미국의 데프콘 국제해킹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화이트해커도 포함돼 있는 등 우수 보안 인재들이 참가한다고 과기정통부는 덧붙였다.

지난 1일부터 2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 예선에서는 문제풀이 방식의 경쟁을 펼친 끝에 고득점을 획득한 상위 8개팀이 본선대회에 진출, 본선은 국내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로 선정된 세종시에서 9월 21~22일 양일간 개최된다.

첫째 날에는 스마트시티 위협요인을 분석하고 해결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발표경연 및 문제풀이형 기술경연이 진행된다. 둘째 날에는 각 팀별로 스마트시티 관련 실 장비와 네트워크 등으로 구성된 모사 환경에서 발견한 취약점을 시연하는 기술경연이 진행된다.

본선의 발표경연 점수와 기술경연 점수를 합산해 상위 3개 팀을 선별, 과기정통부 장관상(1위)과 정보통신기획평가원장상(2·3위)을 수여하며, 이 중 상위 2개팀에게는 2024년 후속 연구비가 지원된다. 대회 결과에 대한 시상식은 10월말 간담회와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정창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대회에서 발굴된 스마트시티 보안 분야의 우수한 아이디어와 연구 주제 등은 후속연구 지원을 통해 실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로 발전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며 "이러한 자율경쟁형 방식의 대회가 사이버보안 우수 인재 발굴 및 기술 확보에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