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항저우 아시안게임 D-1, 디지털 성화 봉송 눈길

항저우 아시안게임 D-1, 디지털 성화 봉송 눈길

기사승인 2023. 09. 22.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진핑 총서기 겸 국가주석도 참석
clip20230922124843
23일 막을 올릴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이뤄질 성화 봉송 및 점화는 디지털 기술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언론에서도 주요 뉴스로 다뤄지고 있다./중국중앙텔레비전(CCTV) 캡처
45개국 50억여명 아시아인의 스포츠 축제인 항저우(杭州) 아시안게임의 개막이 드디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원래 1년 전에 열릴 예정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창궐로 인해 연기되면서 시간 여유가 많았던 만큼 준비는 거의 완벽하다고 해도 좋다.

23일 오후 개막식을 시작으로 다음달 8일까지 16일 동안의 열전에 돌입할 이번 대회는 세계적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전반적인 분위기는 국가급 스포츠 축제라고 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대회가 열릴 저장(浙江)성 성도 항저우 일대 이외의 지역 분위기가 차분한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해야 할 것 같다.

하지만 그렇다고 아예 관심이 쏠리지 않는다고 할 수는 없다. 베이징과 광저우에 이어 중국이 세 번째로 개최하는 아시안게임이라는 나름 상당한 의미도 가지고 있다. 개막식에 시진핑(習近平)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참석하는 사실 역시 거론해야 한다. 다수 국가들의 귀빈들과 체육계 거물들이 운집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 아닌가 보인다.

축구 해설가 왕다자오(汪大昭) 전 런민르바오(人民日報) 대기자가 "중국은 그동안 워낙 굵직한 스포츠 행사를 많이 치렀다. 이번 대회가 상대적으로 성에 차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가치는 평가절하할 수 없다"면서 이 대회에 적극적으로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다 까닭이 있다고 해야 한다.

대회가 '스마트 개회식'으로 막을 올리는 것도 상당한 의미가 있지 않을까 보인다. 베이징칭녠바오(北京靑年報)를 비롯한 매체들의 22일 보도를 종합하면 항저우의 상징인 연꽃을 소재로 건설, 큰 '연꽃'으로 불리는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릴 개회식은 2시간 동안 참가국 입장과 개회 행사, 문화 공연 등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있다.

가장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이는 것은 역시 불꽃놀이 공연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불꽃놀이는 통상 개회식의 대미를 장식하는 경우가 많으나 오염원이 많이 배출되는 것이 치명적인 단점이라고 해야 한다.

그러나 이번에는 과거와 많이 다를 것 같다. 탄소 배출량을 줄여 친환경 대회를 열겠다고 다짐한 대회 조직위원회가 불꽃놀이를 3차원 애니메이션과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한 디지털 방식으로 펼치겠다고 예고한 때문이다 한마디로 개회식을 통해 중국 내에서 단연 으뜸으로 손꼽히는 '스마트 도시' 항저우의 첨단 기술을 뽐낼 계획인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의 성화 최종 점화 역시 디지털 기술이 동원돼 진행될 예정으로 있다. 조직위가 21일 가상과 현실 세계의 성화 봉송 주자들이 개회식에서 다 함께 불을 밝힐 것이라고 공식화한 것은 이런 사실을 잘 말해준다. 이를 위해 이미 1억 명 이상의 지원자가 디지털 성화 봉송 이벤트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은 2008 베이징 하계올림픽,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예상 밖의 성화 점화로 눈길을 끈 바 있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닌 것 같다. 파격적인 선택을 통해 정형화된 틀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형식을 선보이는 전통을 이어가게 됐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