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농협의 미래 본다”…이마트, 스마트팜과 리테일러의 역할 포럼 성료

“K-농협의 미래 본다”…이마트, 스마트팜과 리테일러의 역할 포럼 성료

기사승인 2023. 09. 25. 0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마트는 이마트
이마트가 지난 6일 서울대학교미술관 렉쳐홀에서 진행한 '미래농업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스마트팜과 리테일러의 역할' 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마트가 유통과의 협업을 통한 농업의 발전에 대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지난 6일 서울대학교미술관 렉쳐홀에서 '미래농업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스마트팜과 리테일러의 역할' 포럼을 진행했다.

당시 포럼은 기후위기, 식량안보, 농촌의 고령화 등 미래 농업에 닥칠 문제들은 물론, 이를 보완할 스마트팜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오현준 이마트 후레쉬센터 상품팀 팀장은 '스마트팜 스타트업' 엔씽과 협업해 올 4월 이마트 연수점에 설치한 실내 설치 소형 스마트팜 '인도어팜'의 성공 사례를 소개하며 미래 농업의 중요한 대안이 될 수 있음을 설명했다.

3. 이마트 연수점에 첫 선보인 매장내 스마트팜
이마트 연수점에 첫 선보인 매장내 스마트팜
인도어팜은 생산지에서 유통과정을 거쳐 마트에 들어오는 방식이 아닌 재배 즉시 현장서 판매하는 '팜 투 테이블(Farm to Table)' 방식으로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현재 이마트에서는 10개 종류의 스마트팜 상품을 운영 중이다. 관련 상품 매출은 최근 2개월간 전월 대비 2배 신장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오 팀장은 '스마트팜'이 기후변화로 인한 농업의 위기에서 환경과 미래식량안보에 기여할 것으로도 기대했다. 스마트팜은 토양을 사용하지 않고, 살충제 등 환경유해물질을 사용하지 않아 환경오염을 최소화한다. 물 사용량도 기존 노지대비 94% 절감하고 스마트팜 운영에 사용하는 전기는 향후 태양광발전 등 클린에너지로 전환할 수 있다.

지난 7월 이마트는 스마트팜 시스템 전 과정 환경영향평가(Life Cycle Assessment, LCA) 지원사업으로 엔씽의 국내 최초 스마트팜 환경부 환경성적인증 취득을 지원했다. 8월에는 LCA 평가 결과 및 전문가 의견들을 담은 보고서를 발간했고, 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중심으로 이번 포럼을 진행했다. 보고서에는 스마트팜이 갖는 환경과 사회적 역할의 긍정적 효과들을 정량화된 과학적 데이터로 산출한 결과와 향후 개선포인트 등을 담았다.

한편 포럼에서 신명섭 엔씽 CTO는 미래 농업의 중심이 될 스마트팜과 사업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경희 이마트 ESG담당 상무는 "미래 농업의 지속가능한 내일을 만드는 과정과 역할에 대한 사회적 책임으로 연구결과를 공유하고자 포럼을 개최했다"며 "스마트팜 LCA평가 협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연구 및 지원사업, 캠페인들을 진행해 ESG경영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