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송파 일가족 사망’ 일가족 중 할머니·딸 타살 정황

경찰, ‘송파 일가족 사망’ 일가족 중 할머니·딸 타살 정황

기사승인 2023. 09. 25.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송파서, 국과수 구두 소견…할머니·딸 타살 정황
경찰, 일가족 사망 이전 행적 추적…타살 가능성 무게
서울 송파경찰서
서울 송파경찰서. /아시아투데이DB
'송파 일가족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일가족 5명 가운데 할머니와 초등학생 딸의 타살 정황을 발견했다.

25일 서울 송파경찰서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일가족 중 4명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추락사한 40대 여성 오씨의 딸 사인이 '외력에 의한 경부압박질식사'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구두 소견을 받았다.

국과수는 오씨 시어머니의 사인을 '경부압박질식사'로 추정하고 남편과 시누이는 목을 매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경찰에 전했다.

앞서 오씨는 지난 22일 경기 김포의 한 호텔에 딸과 투숙했다가 이튿날 오전 홀로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아파트에서 추락사했다.

경찰은 오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딸을 살해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이들의 사망 이전 행적을 추적하는 한편, 약독물 검사 등 최종 부검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판단하기로 했다.

오씨는 지난 23일 오전 친가가 있는 잠실동의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오씨의 동선을 확인하다가 오씨 친가 소유의 송파동 빌라에서 숨져 있는 남편과 시어머니·시누이를, 경기 김포시 호텔에서 딸의 시신을 발견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