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박서보의 ‘묘법 No. 020503’

[투데이갤러리]박서보의 ‘묘법 No. 020503’

기사승인 2023. 11. 21.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박서보
묘법 No. 020503(mixed media with Korean paper laid on canvas, 259.1×181.8cm (200), 2002)
지난달 세상을 떠난 박서보 화백은 '단색화 거장' '한국 비구상미술의 선구자'로 불린다. 1931년 경북 예천에서 태어나 홍익대 서양화과를 졸업한 박 화백은 한국 현대 추상미술 발전에 선구적 역할을 했다.

1967년 시작한 그의 '묘법' 작업은 연필로 끊임없이 선을 긋는 전기 묘법시대(1967∼1989)를 지나 한지를 풀어 물감에 갠 것을 화폭에 올린 뒤 도구를 이용해 긋거나 밀어내는 방식으로 작업한 후기 묘법시대, 2000년대 들어 자연의 색을 작품에 끌어들인 유채색 작업까지 변화를 거듭했다.

박 화백은 국내외에서 수많은 개인전을 열었고 미국 뉴욕현대미술관과 구겐하임미술관, 시카고 아트인스티튜트, 프랑스 파리 퐁피두센터, 홍콩 M+미술관 등 세계 유명 미술관이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2021년에는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루이비통이 한국 작가로는 처음으로 그의 작품을 이용한 핸드백을 내놓았다.

그의 200호 사이즈 작품 '묘법 No. 020503'은 22일 열리는 케이옥션 11월 경매에 출품된다. 추정가는 5억5000만원에서 9억원이다.

케이옥션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