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TBS “서울시 예산 지원 없으면 존폐위기…예산 중단 연기 요청”

TBS “서울시 예산 지원 없으면 존폐위기…예산 중단 연기 요청”

기사승인 2023. 11. 27.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31127160901
TBS가 내년 서울시의 지원 폐지 조례 시행을 앞두고 시행일을 한시적으로 연기해달라고 촉구했다.

27일 TBS는 입장문을 통해 "내년부터 더 이상 서울시의 예산 지원을 받지 못하게 돼 존폐위기에 서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원 폐지 조례 공포 이후 공정하고 유익하며 신뢰 받는 방송으로 새로 태어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면서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 미래에 대한 뚜렷한 설계도 마련하지 못한 상황이다. 더 늦기 전에 중대한 결정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TBS는 민영방송사로의 새출발을 공식화하면서 민영화를 위해 조직 재정비 등 준비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TBS는 "민영방송사로 새로 태어나고자 하지만 효율적인 조직 재구성 등 민영화 준비를 위해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지원 폐지 조례 시행의 한시적 연기를 서울시와 서울시의회 의원들에게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30명은 TBS 지원 폐지를 당초 예정된 내년 1월 1일이 아닌 2026년 7월 1일로 연기하는 취지의 조례안을 공동 발의했다.

이 밖에도 예산 지원 중단과 함께 조직을 합리적으로 재정비하고 희망퇴직 등 인력 운용을 효율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자립을 위해 조직을 합리적으로 재정비하고 우선순위가 낮은 예산과 사업은 청산할 예정이다.

한편 시의회는 작년 11월 TBS 시사 프로그램 '뉴스공장'의 정치 편향을 문제 삼으며 내년부터 TBS가 서울시 출연금을 받지 못하게 하는 조례를 다수당인 국민의힘 주도로 가결했다. 이후 TBS는 정태익 대표이사가 취임해 콘텐츠 담당 부서장을 전원 교체하고 정치 편향 논란을 사과하며 임직원의 부당한 정치활동을 금지하는 등의 개선안을 발표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