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인촌 장관, 원주서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성화 점화

유인촌 장관, 원주서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성화 점화

기사승인 2023. 11. 28.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회 개막 50여일 앞두고 원주서 점화
횡성 프리스타일스키 등 대회시설도 점검
유인촌 장관,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성화 봉송<YONHAP NO-2583>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를 앞두고 성화가 28일 강원특별자치도 원주시에 도착한 가운데 기념행사가 육민관고 체육관에서 열렸다. 행사에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장관(오른쪽)이 성화를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청소년들의 스포츠 축제가 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강원 2024) 불꽃이 원주에서 다시 한 번 타올랐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은 28일 강원도 원주시 육민관고등학교에서 강원 2024 대회 개막 50일(11월 30일)을 기념한 원주 성화투어에 참석했다. 유 장관이 성화투어에 참석한 것은 지난 10월 11일 대회 100일(G-100) 행사 때 성화투어 시작을 함께한 이후 두 번째다.

이날 유 장관은 육민관고등학교 학생과 교사 등으로 구성된 점화자들과 함께 대회가 청소년들의 꿈과 열정의 무대가 되길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성화를 점화했다.

이번 행사에는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 최종구 대회 조직위 대표위원장, 진종오 조직위원장, 김재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원강수 원주시장 등이 참석해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한마음으로 응원했다.

'강원2024 성화투어'는 성화 주자들이 릴레이를 하는 성화 봉송과는 달리 점화자들이 점화대에 불을 붙이는 성화 점화식과 청소년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투어' 형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서울에서 시작해 부산, 세종, 제주, 광주를 방문한 '강원2024 성화투어'는 지난 7일부터 개최지 강원특별자치도의 18개 시·군을 순회하고 있다. 남은 기간 동안 고성군(29일), 인제군(30일), 춘천시(12월 5일), 철원군(12월 12일), 삼척시(12월 14일), 양양군(12월 20일), 평창군(12월 21일), 양구군(12월 22일), 태백시(12월 26일), 정선군(12월 27일)을 거쳐 12월 28일 강릉시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유 장관은 성화투어 행사가 끝난 직후 '강원2024' 프리스타일스키와 스노보드 경기가 열리는 횡성 웰리힐리파크에 가서 대회시설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김진태 지사, 최종구 대표 조직위원장, 진종오 조직위원장과 함께 대회 관계자로부터 준비상황을 보고받고 선수라운지, 운영인력 식당, 방송기능실, 의무실 등 주요 시설을 직접 둘러보며 부족한 점이 없는지 살펴봤다.

유 장관은 "청소년올림픽은 단순한 경기대회가 아니라 스포츠와 문화가 어우러지는 축제의 장"이라며 "축제의 주인공인 청소년들이 '강원2024'를 통해 서로 교류하고 우정을 나누는 기회를 누리길 바란다. 대회가 이제 얼마 남지 않았는데 청소년들이 참가하는 올림픽인 만큼 남은 기간 모든 관계자들이 더욱 세심하게 대회를 챙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