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에스트라’ 제작진 “이영애, 1년간 지휘 연습…더없이 완벽”

‘마에스트라’ 제작진 “이영애, 1년간 지휘 연습…더없이 완벽”

기사승인 2023. 11. 29. 0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영애
/tvN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의 제작진이 주연 배우 이영애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오는 12월 9일 첫 방송하는 '마에스트라'는 전 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영애)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연출을 맡은 김정권 감독은 "이영애 배우와 함께 작품을 한다는 건 모든 연출자의 로망이자 꿈"이라며 "모든 순간 촬영 현장이 즐거웠고 이영애 배우가 촬영하는 날이면 저뿐만 아니라 현장 스태프들 모두가 설레면서 촬영했던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최이윤 작가 역시 "더없이 완벽하다고 생각했다. 포디움 위에서 지휘하고 있는 모습을 상상해본다면 누구라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다. 작가로서는 정말 만족스럽고 완벽한 캐스팅"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 감독과 최 작가는 1년간 지휘 연습에 몰두해온 이영애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 감독이 작품을 준비하며 가장 고민했던 부분이 지휘 연기와 연주 연기였는데, 이영애는 이런 고민을 날려줄 만큼 열정적으로 임해 스태프들의 감탄이 끊이질 않았다는 전언이다.

최 작가는 "이영애 배우와 차세음 캐릭터는 본인 일에 열정적이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가장 닮았다. 지휘 연습부터 바이올린, 피아노까지 준비하실 것이 상당히 많지만 정말 멋지게 소화해주었다"고 밝혔다.

또한 최 작가는 이영애가 연기하는 차세음에 대해 "앞뒤 가리지 않는 '무자비함'이 매력적인 캐릭터"라며 "오케스트라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때로는 거짓말을 하기도 하고 때로는 자신의 치부를 보란 듯 드러낸다"고 했다. 김 감독은 "자신의 능력을 바탕으로 싸워서 극복하고 주변 인물들과 같이 성장해가는 캐릭터"라며 강인하면서도 따스한 내면을 캐릭터의 매력으로 꼽았다.

'마에스트라'는 12월 9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한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