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석준 “영남권 의원 물갈이 혁신 타깃?…객관적 기준 있어야”

홍석준 “영남권 의원 물갈이 혁신 타깃?…객관적 기준 있어야”

기사승인 2023. 11. 29.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국민의힘 홍석준 규제개혁추진단장<YONHAP NO-2190>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연합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당무감사위원회 감사 결과 하위권에 영남권 의원이 다수 포함됐다는 주장에 대해 "당 구성으로 봤을 때 영남 지역이 과반이 넘는 구조에서 당연히 물갈이 혁신의 타깃이 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KBS 제1라디오 오늘'과 인터뷰에서 "혁신이라는 것은 결국 정책, 인물의 혁신으로 우리 당은 선거 때마다 물갈이라는 이름으로 혁신을 했고, 지난 21대 총선에서도 43%를 물갈이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물갈이를 해도 좋은 물갈이, 조금 더 투명하고 객관적인 기준으로 해야 한다"며 "상대적으로 영남 의원들이 더 불안하게 사실이다. 그럼에도 객관적인 기준, 앞으로 절차 등에 대해서 다들 조금 명확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물갈이 자체가 총선 승리로 연결되는 것이 아니라 이후에 물을 갈아 넣고 다시 채워야 다"며 "지난 21대 때는 물은 갈았지만 채운 물이 결국 잘못됐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물갈이 과정과 기준이 불투명하다 보니까 많은 반발을 샀다"며 "21대 총선에서 43% 물갈이를 했지만 참패를 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런 측면을 반면교사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