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화가 된 나눔’ 포스코1%나눔재단 10주년 맞아

‘문화가 된 나눔’ 포스코1%나눔재단 10주년 맞아

기사승인 2023. 11. 29.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스코
광양 중진초등학교 학생들이 지난 7월 포스코 나눔재단의 '청소년 지구하다'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모습. /포스코
국내 기업 임직원 참여 비영리 공익법인 중 사업규모가 가장 큰 재단 포스코1%나눔재단이 창립 10주년을 맞았다.

29일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1%나눔은 임원과 부장 이상의 직책자들이 급여의 1%를 기부하면서 시작됐다. 2013년 2월부터는 직원들도 함께하면서 추진력을 얻어 재단을 설립했고 이후 1%의 나눔은 이후 협력사로도 이어지는 등 하나의 문화가 됐다.

창립 이후 포스코1%나눔재단은 다양하고 의미 있는 사업과 내실 있는 재단 운영을 통해 대내외 성과를 인정받으며 건실한 외형적 성장을 이루어 냈다. 기부자 수와 사업규모 등도 꾸준히 증가하였으며 연간 기부금은 100억원이 넘는다. 이달 기준 포스코그룹·협력사 임직원의 97%인 3만5000여 명이 기부에 참여하고 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2018년부터 기부자로 구성된 사업선정위원회를 출범시켜 기부자인 임직원들과 소통을 강화했으며 현재 3기까지 선발했다. 위원들은 재단사업에 의견을 내고 사업에도 참여하는 등 재단과 기부자 소통의 창구로 자리매김했다.

재단과 사업선정위원들은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는 치열한 고민 아래 미래세대, 다문화가정, 장애인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하며 사회문제 해결의 롤 모델을 제시해 왔다.

사업선정위원들은 적극적인 활동자의 시각으로 나눔의 의미를 고민하고 의견을 개진하고 있으며 사업 선정의 과정을 직접 확인하며 각 사회공헌사업의 의미를 더욱 크게 느끼고 있다.

박인환 사업선정위원 포스코홀딩스 차장은 "정말 필요한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다는 점을 눈으로 확인하고 있다"며 "의미 있는 일을 임직원 97%가 하고 있다는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은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나눔 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자신의 재능과 경험 등을 살려 재능기부를 펼치는 직원, 삼부자가 함께 포스코1%나눔재단 기부자로 활동하는 '사회공헌 명문가' 도 있다.

이번에 모범 기부자로 선정돼 감사패를 받은 조장석 사원은 해군에 복무중이었던 2015년 어선 충돌로 바다에 빠진 시민 두명을 구해 해군 의인상을 받았으며, 2021년 2월에는 포스코 입사 1주년을 맞아 1000만원을 포스코1%나눔재단에 기부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앞으로 취약계층 자립지원, 다문화가정 자녀와 자립준비청년 등 미래세대 육성 지원 분야의 사회공헌 사업들을 시그니처 사업으로 고도화하고, 기부자 참여사업도 이전보다 확대해 우리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나간다는 설명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