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화학, 전 세계 사업장 재생에너지 100% 전환 속도

LG화학, 전 세계 사업장 재생에너지 100% 전환 속도

기사승인 2023. 11. 29.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주공장
LG화학 청주공장./LG화학
LG화학이 '2050 넷제로(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전환에 속도를 낸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선도적으로 넷제로를 달성하기 위해 전 세계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2050년에 탄소배출을 예상치 대비 총 2000만톤을 줄여야 한다. 탄소 배출량 총 2000만톤은 화석연료 차량 830만대가 1년 동안 배출하는 탄소량으로 소나무 1억4000만그루를 심어야 상쇄할 수 있는 규모다.

탄소 감축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재생에너지 확보를 위해 LG화학은 2021년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체 전기량의 5%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했으며, 지난해에는 두 배 늘어난 10% 수준을 전환했다.

LG화학은 국내외 사업장에서 REC(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 녹색프리미엄, 전력직접구매(PPA) 등 다양한 방법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안정적인 재생에너지 확보를 위해 LG화학은 지난해 4월 국내기업 최초로 한국남동발전과 REC를 20년간 장기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2041년까지 20년간 연 평균 9 GWh 규모의 재생에너지를 확보했다. 이는 총 180GWh의 전력량으로 4만3000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으며, 소나무 60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탄소배출 감축 효과가 있다.

녹색프리미엄제를 통해서는 연간 100GWh 규모 재생에너지를 낙찰 받았다.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를 생산하는 청주 양극재 공장 등 주요 사업장들이 이를 통해 전력을 조달한다. 2019년 12월에는 국내 기업 최초로 중국 내 전력직접구매로 재생에너지를 확보하고 재생에너지 100% 전환을 달성했다.

LG화학은 탄소 감축을 위해 재생에너지 전환 외에도 혁신 공정 도입, 친환경 원료·연료 전환, 폐목재를 이용한 바이오매스 발전소 설립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원재료부터 제품 제조에 걸친 환경 영향을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LCA(환경전과정평가)를 국내외 전제품을 대상으로 완료할 계획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