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명계’ 이상민, 민주당 탈당 선언… 민주당은 ‘침묵’

‘비명계’ 이상민, 민주당 탈당 선언… 민주당은 ‘침묵’

기사승인 2023. 12. 03.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칙과상식’ 윤영찬 “문제의식은 공감… 해법 달라 독자 노선 택한 듯”
[포토]이상민 의원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1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한국정치의 문제점과 개혁방안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를 지켜보는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박성일 기자
비명(비이재명)계 5선 중진의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과의 결별'을 선언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침묵했다.

이 의원은 3일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에서 탈당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그는 입장문에서 "저는 오늘 자로 민주당과 결별하고자 한다. 깊은 아쉬움과 안타까움도 있지만 한편 홀가분하다"고 했다.

이 의원은 "저는 그동안 민주당을 그 결함과 한계를 극복하고 민심으로부터 신뢰와 지지를 받는 정당으로 바로세우고 그 속에서 저의 정치적 꿈을 펼치고자 제 나름 최선을 다하여 노력해 왔다"며 "그러나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체제 이후 오히려 나아지기는커녕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변질되어 온갖 흠이 쌓이고 쌓여 도저히 고쳐 쓰기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제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전락한 지금의 민주당에 대한 저의 희망과 꿈을 접지 않을 수 없다. 더 이상의 기대와 노력은 무망하고 무용할 따름"이라며 "이제 저의 정치적 꿈과 비전을 펼치기 위해, 그리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기에 그 터전이 될 수 없는 지금의 민주당과 유쾌하게 결별하고 삽상하게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 의원의 탈당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고 침묵했다. 최민석 민주당 청년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금 당 입장문을 준비 중"이라고 했다가 "입장문이 공식적으로 나갈지는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정정했다. 탈당계 접수 여부와 관련해서는 "오늘이 주말이다 보니까 확인된 건 없다"고 했다.

사안 자체가 당에 유리한 내용이 아닌 만큼, 섣부른 대처로 이슈를 키우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자당 소속이었던 의원을 곧바로 비판하는 것에도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내 비주류 소장파 의원 모임인 '원칙과상식'에 참여하고 있는 윤영찬 의원은 이날 원칙과상식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이에 대해 "(이 의원의) 문제의식 자체에 대해서는 저희(원칙과상식)도 공감하고 있다"면서 "이 의원과의 차이는 문제의식은 인정하는데 어떻게 할 것이냐라는 고민과 해법에서 저희하고는 생각이 다르신 것 같다. 그래서 독자적인 노선을 선택하신 것 아닌가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이 의원하고 같이 갔으면 좋았을 텐데 안타깝다. 잘 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