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대통령, 신임 방통위원장 김홍일 지명…교육·보훈 차관엔 오석환·이희완

尹대통령, 신임 방통위원장 김홍일 지명…교육·보훈 차관엔 오석환·이희완

기사승인 2023. 12. 06.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31206_110301317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자진 사퇴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임으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지명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의 김 위원장 지명은 이 전 위원장의 사의를 받아들여 면직안을 재가한지 5일 만이다. 당초 김 지명자는 법무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지만, 이 전 위원장이 사퇴하면서 방통위원장 후보로 급부상했다.

김 지명자는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 등을 지난 '특수통' 검사 출신이다. 중수부장 시절에는 당시 중수 2과장이었던 윤 대통령의 직속상관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이 존경하는 '선배 검사'로도 알려져 있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에서 윤석열 캠프의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했으며, 지난 6월에는 권익위원장에 발탁됐다.

김 지명자는 "공정하고 독립적인 방통위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지명 소감을 밝혔다. 국회에서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 절차가 순조롭게 마무리된다면 다음달 초 방통위 업무에 착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교육부 차관에는 오석환 대통령실 교육비서관, 국가보훈부 차관에 이희완 해군 대령이 각각 임명됐다고 김 실장은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