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민호, 콘서트 ‘호시절’ 수원 공연 성료 “다음엔 부산”

장민호, 콘서트 ‘호시절’ 수원 공연 성료 “다음엔 부산”

기사승인 2023. 12. 11.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밝은누리 (2)
장민호 /밝은누리
가수 장민호가 수원 공연을 성료했다.

장민호는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2023 장민호 콘서트 '호시절(好時節):민호랜드[MIN-HO LAND]'를 개최했다.

팬들의 뜨거운 함성으로 시작된 공연에서 장민호는 '그때 우린 젊었다', '희망열차'를 가창하며 오프닝을 열었다. 이어 '인생일기'와 신곡 '꽃처럼 피던 시절', '소원'을 비롯해 콰이어와 함께 한 '저어라' '사는 게 그런 거지' '고맙고 미안한 내사람' 무대부터 신청곡 코너에서는 어쿠스틱 메들리에서는 '거짓말이라고', '매화', '순아' 무대를 선사했다.

또한 '남이다 남이다 남이다' '인생이란 꿈이라오' '장녹수' '미워 미워 미워' '남자의 인생'까지 팬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던 곡을 직접 선곡해 어쿠스틱 메들리로 선보여 팬들을 향한 진솔한 마음을 전했고, '역쩐인생' '무뚝뚝' '대박 날 테다' '노래하고 싶어'까지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후에는 한국무용을 섞은 신곡 '휘리릭', '아! 님아' 무대로 마음을 적시는 감동을 전했으며 '신발끈' 무대와 '남자는 말합니다' 무대를 끝으로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장민호는현장이 떠나갈 듯한 앙코르 요청에 무대에 올라 '타임머신', '사랑해 누나', '풍악을 울려라' 총 세 곡을 선보이며 다시 한번 감사 인사를 전했다.

서울, 대구, 수원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장민호는 오는 12월 23일과 24일 양일간 부산에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