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케이뱅크 ‘우리집 변동알림’ 서비스로 전세사기 예방

케이뱅크 ‘우리집 변동알림’ 서비스로 전세사기 예방

기사승인 2023. 12. 11.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약 1년간 등기변동 586건 모니터링 결과
근저당권 설정 70건으로 최다
d
/케이뱅크
케이뱅크는 등기변동 사항을 검토해 전세사기 가능성이 높은 200여건을 탐지했다고 11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우리집 변동알림' 서비스 출시 이후 1년여 동안 586건의 전셋집 등기변동 사항을 점검했다. 우리집 변동알림은 고객이 전세로 등록한 아파트의 등기 정보가 변경될 경우 이를 탐지하고 안내하는 서비스다.

만약 전세사기 등 피해 우려가 있는 등기변동이 발생하면 케이뱅크가 앱 푸시(Push)로 알림을 제공한다. 이후 앱에 접속하면 상세한 등기부등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등기 열람비용은 케이뱅크가 전액 부담한다.

이를 통해 케이뱅크는 지난 11월 말까지 총 586건의 등기변동 사항을 모니터링했다. 이 중 전세보증금의 권리침해 가능성이 높은 근저당권 설정이나 가압류 등 188건을 고객에게 안내했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근저당권 설정이 70건으로 가장 많았고, 압류·가압류 건수는 27건에 달했다. 소유권 이전의 경우 25건이 안내됐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금융권 최초로 선보인 우리집 변동알림 서비스가 전세 세입자 보호에 일조하면서 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소비자의 안전한 금융생활을 위해 다양한 혁신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