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뉴시티 특위 “구리·김포·하남 시민 ‘서울편입 찬성’ 60% ↑”

뉴시티 특위 “구리·김포·하남 시민 ‘서울편입 찬성’ 60% ↑”

기사승인 2023. 12. 11.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문조사 결과 발표…"긍정이 부정보다 2배 이상"
국민의힘 뉴시티프로젝트특위 5차회의<YONHAP NO-4228>
11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뉴시티프로젝트특위 5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조경태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구리·김포·하남 시민의 60% 이상이 서울 통합을 원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조 위원장은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뉴시티 특위 5차 회의에서 "서울 통합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서울 통합 관련) 긍정 비율이 구리 67%, 김포 61%, 하남 60%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이 여론조사 전문업체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일 4~5일 18세 이상 구리시민 803명, 김포시민 812명, 하남시민 804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ARS 설문조사 결과 서울 편입에 대한 긍정 의견이 세 지역에서 모두 60%대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 의견은 구리시가 29%, 김포시가 36%, 하남시가 37%로 조사됐다.

메가시티 생활환경 개선 평가에서도 '도움된다' 의견이 구리시 63%, 김포시 61%, 하남시 60%로 대체로 긍정적이었다.

조 위원장은 "각 지역에서 (서울 편입에) 반대보다 찬성하는 시민이 2배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간 저희가 준비한 뉴시티 프로젝트는 지금까지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주민을 위한 정책임이 드러나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포·구리·하남 시민들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방법들을 계속 찾아내야 한다"며 "지방소멸을 막아내고 저출산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안 대안은 메가시티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뉴시티 특위가 언급한 여론조사는 무선 10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였다. 응답률은 각각 구리 5.4%, 김포 6.1%, 하남 5.7%였다.

조 위원장은 회의를 마치고 브리핑에서 "시도의 통합 및 관할구역 변경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대해 논의한 결과 '시도통합'보다는 '광역시도 통합'이라고 표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통합하는 자치단체들의 구체적 이름에 대해서는 오는 14일까지 추가로 논의할 방침이다.

조 위원장은 또 "특별법 28조의 조세 감면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며 "기업을 지방으로 유치하는 것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법인세·소득세·양도세·상속세 등에 대해 조세 감면을 할 수 있는 내용을 담아낸다"며 특별법 개정안의 핵심을 짚었다.

뉴시티 특위는 오는 14일 2차 논의 후 빠르면 이번 주나 다음 주 중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