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IA 타이거즈의 선택은 ‘이범호’

KIA 타이거즈의 선택은 ‘이범호’

기사승인 2024. 02. 13.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프로야구 첫 80년대생 감독 탄생
내부 승격..."팀 추스를 적임자"
0005015054_002_20240208170104499
이범호 감독이 전지훈련지에서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이 감독은 13일 KIA 타이거스의 제11대 감독에 선임됐다. /KIA 타이거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선택은 '이범호'였다.

KIA 구단은 13일 제11대 감독으로 이범호(43) 1군 타격코치를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 2년, 계약금 3억원과 연봉 3억원 등 총 9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범호 신임 감독은 금품수수 논란에 휘말려 계약을 해지당한 김종국 전 감독의 후임으로 팀을 이끌어가야 할 중책을 떠안았다. 프로야구에서 1980년대생 사령탑이 탄생한 것은 이범호(1981년생) 감독이 최초다.

KIA는 10명이 넘는 1차 후보군에서 여러 가지 기준을 적용해 후보를 압축했다. 리더십, 우승경험, 전략 및 경기운영능력, 참신성, 팬 호응도 등을 기준으로 했다. 호주에서 전지훈련 중이던 이 감독은 지난 10일 화상으로 심재학 KIA 단장과 팀장급 인사들을 대상으로 감독 면접을 봤다. 화상 인터뷰 내용은 최준영 KIA 대표이사에게 전달됐다. 이어 모기업의 최종 결정이 떨어졌다.

심재학 KIA 단장은 "정규시즌 개막을 40일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팀 분위기를 추스르고 새로운 리더십을 펼칠 지도자로 이범호 감독이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 감독은 내부 구성원들 사이에서 평가가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KIA는 당초 차기 감독 후보군으로 이종범 전 LG 트윈스 코치와 이범호 코치 등을 고려했지만 고심 끝에 내부 승격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감독은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갑작스레 감독 자리를 맡게 돼 걱정도 되지만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차근차근 팀을 꾸려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면서 자신들의 야구를 펼칠 무대를 만들어주는 지도자가 되겠다. 초보 감독이 아닌 KIA 감독으로서 맡겨진 임기 내 반드시 팀을 정상권으로 올려놓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 감독은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다. 대구고를 졸업하고 2000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뒤 2010년 일본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거쳐 2011년 KIA로 이적했으며 한국프로야구 통산 타율 0.271 1727안타 329홈런 1127타점 등을 기록했다. 특히 찬스에 강했다. 역대 통산 만루 홈런 1위(17개)에 올라있다. 국가대표 3루수로 각종 국제대회에서 명성을 떨쳤다. 2019년에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일본 프로야구(NPB)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코치 연수를 받았으며 2021시즌 KIA 퓨처스 감독을 역임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