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탈북자 2만명 넘어섰다”

통일부 “탈북자 2만명 넘어섰다”

기사승인 2010. 11. 15.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성원 기자] 국내에 입국한 북한이탈주민(탈북자)이 2만명을 넘어섰다.

통일부는 15일 "국내 입국 북한이탈주민이 지난 11일 2만명을 넘어섰으며, 오늘 현재 2만50여명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1948년 정부 수립 이후 군사분계선과 해상을 통해 넘어온 귀순자와 중국 등 제3국을 통해 입국한 탈북자를 모두 합한 숫자다.

2만번째로 입국한 탈북자는 북한 양강도 출생인 김모(41.여)씨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에서 생활고에 시달리던 김씨는 지난해 먼저 국내에 입국한 모친의 권유로 두 아들과 함께 탈북해 국내 입국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국정원과 경찰청 등으로 구성된 관계기관 합동신문을 받고 있다.

누적 기준으로 국내 입국 탈북자는 1999년 1000명을 넘어선 후 2007년에는 1만명을 돌파했으며, 이후 3년 만에 2만명대를 뚫었다.

연도별 입국자도 2000년 300여명에서 2002년 1천명, 2006년 2천명을 각각 넘어선 후 지난해에는 사상 최대인 2천927명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달 10일 현재 1979명이 입국해 급격하게 늘어나던 추세가 다소 주춤한 상황이다.

이 가운데 여성이 2002년부터 남성 입국자를 추월하기 시작해 68%를 차지하고 있으며, 함경도 출신(77%) 및 20~40대(75%)가 절대다수를 이루고 있다.

통일부는 "지난 9월 말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을 설립하는 등 새로운 탈북자 정착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탈북자들의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