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해군 납골평장에 이어 자연장(自然葬)

남해군 납골평장에 이어 자연장(自然葬)

기사승인 2010. 11. 22.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정준 기자] 선진장사시책으로 전국 지자체의 모델이 되고 있는 남해군이 세대와 세대의 마음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자연장을 조성하고 있어 또 한 번 주목을 받고 있다.

경남 남해군은 자연친화적이고 지속 가능한 장사문화 정착을 위해 자연장을 조성키로 하고 전국 기초자치단체로서는 처음으로 군 직영종합장사시설인 남해추모누리에 자연장을 도입해 공사가 한창이라고 22일 밝혔다.

군은 2008년 보건복지부로부터 자연장지 시범조성 사업지로 선정돼 국비 7억원을 지원받아 남해추모누리에 접한 남해읍 평현리 산 일원에 부지 2만4793㎡ 규모로 올해 1월에 착공, 현재 58%의 공정을 보이고 있다.

아울러 내년에도 7억7000만원의 국비가 확보돼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여, 연내에 운영기준을 마련하고 조경수 및 추모목 등이 활착하는 내년 4월경에는 준공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조성형태는 정원형 개인 및 가족장지이며, 수목형, 잔디형, 화초형, 정원형 등으로 구분해 조성하고 있다.

자연장지의 주요 시설은 남해군 이미지 형상화를 위해 추모길을 이용한 ‘남해대교’ 표현, 상층부에 전망대 1개소 설치, 추모객 편의증진 시설로 중앙부 공동제단 및 추모광장 1개소, 추모길 주변 낙엽수 및 사철나무 혼식, 자연형 배수로 설치, 지하수를 이용한 관수시설 전면 시공, 소형 화장실, 벤치 등 기타 편의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