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욱일승천기, 김연아 악마가면 일본 응원도구 논란...“한국 비하냐”

욱일승천기, 김연아 악마가면 일본 응원도구 논란...“한국 비하냐”

기사승인 2011. 01. 26. 09: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소희 기자] 한일전 일본 응원단이 사용한 응원도구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 응원단은 26일 카타르 도하의 알가라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15회 아시안컵 축구대회 일본과의 준결승에서 응원도구로 욱일승천기와 김연아 악마가면 등을 이용했다.

욱일승천기는 메이지 유신 이후 일제가 사용하던 군기다. 네티즌들은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물이라는 점을 들며 비판했다.

김연아 악마가면은 김연아 얼굴 사진을 오려 만든 것으로 악마를 연상시키듯 붉은 색 뿔이 달려 있으며 눈이 뚫려 있다.

이미 지난해에도 논란이 된 바 있다. 네티즌들은 당시 이 악마 가면 퍼포먼스가 이시마타라는 일본 전통 놀이 중 하나를 따라한 것으로 해석했다. 이 놀이는 자신이 싫어하는 사람 또는 악당의 모습을 가면으로 만들어쓰고 서로에게 욕하면 바른 사람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

네티즌들은 "제3국에서 하는 경기라고 일본 서포터들이 도를 넘었다" "한국을 비하하는 거냐" "독일에서 폴란드랑 경기하면서 나치 상징물 흔드는 거랑 똑같다" 등을 보이며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