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더 지니어스2’ 절도 논란 해명, 제작진 “은지원 이두희 신분증 숨긴 행동 정당해”
2020. 07.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

도쿄 23.4℃

베이징 23.5℃

자카르타 26.2℃

‘더 지니어스2’ 절도 논란 해명, 제작진 “은지원 이두희 신분증 숨긴 행동 정당해”

기사승인 2014. 01. 12.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 지니어스2' 절도 논란 해명, 제작진 "은지원 이두희 신분증 숨긴 행동 정당해"
아시아투데이 이슈팀 = '더 지니어스2' 은지원의 행동에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제작진이 해명에 나섰다.

12일 '더 지니어스2' 제작진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방송 중 은지원이 보였던 행동은 룰 위반이 아니다"라며 "메인 매치인 '독점 게임'에서 이를 제재하는 별도의 룰이 없었기에 위반이라 볼 수 없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방송된 tvN '더 지니어스 시즌2: 룰 브레이커'에서 은지원은 조유영의 도움을 받아 이두희의 신분증을 훔쳐 게임에 참여를 못하게 함은 물론 데스매치에서 방송인 연합 멤버들과 연합해또 한 번 이두희를 배신을 해 탈락케 만들었다.

이에 일부 시청자들은 "너무 지나친 행동"이라고 지적했지만, 제작진 측은 "제작진이 욕을 먹는 건 상관없지만, 자꾸 화살이 출연진을 향하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걱정스러운 심경을 밝혔다.

'더 지니어스2' 이두희 신분증 절도 논란을 접한 네티즌들은 "'더 지니어스2' 이두희 실분증 절도 정당한 룰이었구나", "'더 지니어스2' 위반이고 아니고를 떠나서 인간적으로 너무하다", "'더 지니어스2' 은지원 이두희한테 좀 심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