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0%…한 달만에 ‘마이너스’ 탈출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0%…한 달만에 ‘마이너스’ 탈출

기사승인 2020. 07. 02.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비자물가
사진=연합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 추세를 벗어났다. 다만 5월(-0.3%) 마이너스 물가 상승에 이어 두 달 연속 ‘초저물가’ 상황은 지속되는 모습이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7(2015년=100)로 전년대비 보합(0.0%)을 기록했다. 다만 소수점 둘째자리까지 따지면 -0.01%로 사실상 하락이 유지되는 모양세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물가 상승률은 매뉴얼상 소수점 첫째 자리까지가 공식 물가라 0.0%로 보는 게 정확하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에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4월에 다시 0%대 초반으로 떨어졌고 5월에는 작년 9월(-0.4%) 이후 8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내려갔다.

지난달에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로 외식물가 상승 폭이 둔화되고 국제유가 하락과 함께 교육지원 확대 등 공공 서비스 물가도 내려가면서 초저물가 기조가 이어졌다. 석유류(-15.4%)와 공공서비스(-2.0%)가 전체 물가를 0.96%포인트 끌어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4.6% 상승하며 전체 물가 상승률을 0.35%포인트 끌어올렸다. 특히 돼지고기(16.4%), 국산 쇠고기(10.5%) 등 축산물 가격 급등(10.5%)의 영향이 컸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 진작을 위해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의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안 심의관은 “돼지고기(16.4%), 국산 쇠고기(10.5%)가 많이 올랐고 소파(12.1%), 식탁(10.8%) 등 가구 물가가 올랐는데 재난지원금 효과가 있지 않았나 본다”며 “다만 6월 물가 전체에 미친 영향은 제한적이었다”고 말했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인 충격에 따른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축산물과 가공식품 가격 상승 영향에 0.6% 올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간 비교가 가능한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0.2% 상승했다.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 중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0.3% 내렸다. 소비자물가에 소유주택을 사용하면서 드는 서비스 비용을 추가한 자가주거비포함지수는 보합이었다.

마스크 가격은 안정세를 이어갔다. KF94 마스크의 오프라인 가격은 1600원대, 온라인은 2100원대로 나타났다.

향후 물가 전망에 대해 안 심의관은 “6월까지 오른 국제유가가 7월 물가에 반영되면서 석유류 가격이 상승할 것 같고, 소매판매가 조금 살아나고 서비스업 생산이 늘어나며 수요 증가가 일부 있을 가능성이 있는 것은 물가 상승 요인”이라며 “하락 요인은 교육부문 공공서비스 가격 하락,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으로 인한 수요 감소”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