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30년까지 한강·낙동강 BOD 13.5% 낮춘다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2030년까지 한강·낙동강 BOD 13.5% 낮춘다

기사승인 2020. 07. 14. 13: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부는 2030년까지 한강과 낙동강 수계 일대 수질오염총량제 시도 경계지역에 대한 목표수질을 마련하고, 이달 고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목표수질 대상 항목은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 mg/L)과 총인(T-P, mg/L)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한강과 낙동강 수계에서 2030년까지 달성해야 하는 목표수질은 BOD 경우 2020년 목표수질 대비 평균 13.5%, 총인(T-P)은 평균 27.2%를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와 관련 한강 수계는 기존 시행 중인 6개 지점의 BOD의 목표수질을 25.4%를 낮췄다.

한강G(서울 하일동) 지점은 잠실 취수원 등을 고려해 총인(T-P) 목표수질 기준값을 0.042㎎/L(Ⅱ등급)에서 0.039㎎/L(Ib등급)로 7.1% 낮춰 설정했다.

낙동강 수계는 8개 지점의 BOD 목표수질을 2020년 대비 평균 4.6% 낮추는 것으로 목표로 했다.

8개 지점 모두 총인(T-P) 기준값을 평균 22.5% 낮췄고, 금호C(대구) 지점은 0.149mg/L에서 0.098mg/L로 34.2%를 낮추기로 했다.

이번 목표수질이 고시되면 각 시도는 해당지역의 목표수질 달성을 위해 관할 단위유역별로 오염물질 배출 총량을 할당하는 내용을 담은 기본계획을 수립·시행해야 한다.

시군은 공공하수처리시설 확충 또는 오염물질 배출시설 인허가, 개발사업 환경대책 등을 통해 기본계획에 따라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오염물질 배출 총량을 관리하게 된다.

박미자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4대강 수질오염총량제 시행으로 무분별한 난개발을 억제하고 친환경개발을 유도하는 기반이 마련됐다”면서 “환경기초시설 투자 확대와 수질기준을 강화해 오염물질량이 대폭 줄어드는 성과 있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