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재차관 “오미크론, 금융시장 불확실 요인 작용…24시간 모니터링 체제 가동”

기재차관 “오미크론, 금융시장 불확실 요인 작용…24시간 모니터링 체제 가동”

기사승인 2021. 11. 29.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29일 “단기적으로 오미크론이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확대시킬 수 있는 불확실성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열린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발생에 따른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이같이 말했다.

다만 이 차관은 △과거 재확산기에 나타난 우리 금융시장의 복원력 △글로벌 차원에서 코로나에 대응한 방역·의료 체계의 개선 △비대면 근무와 온라인 소비 확산 등 경제활동 측면에서 코로나 확산에 대한 충격 완충능력이 높아진 점 등을 보다 종합적이고 차분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가 경제·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변이 바이러스와 국내외 금융시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겠다”며 “특히 금융시장별·상황별 시장안정 조치수단을 보다 꼼꼼히 점검해 가는 한편, 필요시에는 관계기관과 함께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