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50 탄소중립 1주년…‘탄소중립 주간’ 다음달 6일부터 운영

2050 탄소중립 1주년…‘탄소중립 주간’ 다음달 6일부터 운영

기사승인 2021. 11. 30.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정애 환경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범정부 탄소중립 주간 운영’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제공 = 환경부
2050 탄소중립 선언 1주년을 맞아 범정부 차원에서 다음달 6일부터 5일 간 탄소중립 주간을 운영한다.

환경부는 탄소중립위원회, 17개 정부 부처, 지자체와 함께 지난해 12월 10일 있었던 ‘2050 탄소중립 목표 선언’ 1주년을 맞아 탄소중립 주간을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탄소중립 주간은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사회 실현의 중요성을 알리고,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문화가 사회 전체로 확산하는 계기를 삼기 위해 마련됐다.

탄소중립 주간 개막식은 다음 달 6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며 정부, 기업, 시민사회, 학생 등 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더 늦기 전에, 2050 탄소중립’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개막식에선 김부겸 국무총리가 탄소중립 주간을 선포하고 “탄소중립은 현재와 미래세대를 위해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고 강조할 계획이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탄소중립 선언 이후 우리 사회의 변화와 이를 이끈 대표들이 성과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또 공공기관을 포함한 정부부처와 지자체, 학교에서 실천운동과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도 마련할 예정이다.

탄소중립 기간 동안 디지털 탄소 다이어트 챌린지 행사를 진행한다. 정부부처,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이 참가하며 불필요한 이메일 삭제하기 등 디지털로 실천할 수 있는 탄소 배출 저감 방법을 실천하는 SNS 챌린지다.

다음 달 9일 국무조정실 주최로 열리는 ‘2050 주역세대 청년이 말한다’ 행사에서는 청년 100여명이 모여 청년이 스스로 실천할 수 있는 방안, 탄소중립을 위한 정부의 역할 등을 토론한다.

탄소중립 주간 마지막 날인 10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열리는 ‘탄소중립 선도 기업과의 대화’에서는 탄소중립 사회 실현의 주요 축인 산업·에너지기업, 경제단체, 정부 등 30여명이 참석해 탄소중립 전환 비전 전략을 논의한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탄소중립사회 실현은 현재와 미래세대를 위해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며 “정부는 국민 개개인의 참여 활성화를 위해 전자영수증 발급, 무공해차 렌트, 친환경상품 구입 등 다양한 실천활동에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제도적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