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양도세 기준 완화, 부동산 시장 불안심리 자극 우려”

홍남기 “양도세 기준 완화, 부동산 시장 불안심리 자극 우려”

기사승인 2021. 11. 30.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경제부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1가구 1주택자 양도소득세 부과 기준을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완화하는데 대해 “부동산 시장의 불안심리를 자극하지 않을까 굉장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장혜영 정의당 의원의 질의에 “시기적으로 신중할 필요가 있지 않은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이 “1가구 1주택자가 5년 전에 산 집에 거주하지 않고 11억원에 팔아 6억원의 차익을 벌어들였을 때 세금을 한푼도 내지 않는다. 근로소득자는 철저히 과세하면서 주택 양도차익 수억원을 과세하지 않는 것이 조세 정의에 부합하냐”고 묻자 홍 부총리는 “그런 측면이 고려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다만 정부 입장을 말씀드리지만, 최종적으로 국회에서 결정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가상자산 과세 연기에 대해서는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다만 국회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과세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고 내년부터 과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도 여러 차례 밝혔다”면서 “다만 법 개정 문제는 국회의 권한이기 때문에 여야가 이처럼 결정한다면 정부는 입법을 받아들이고 이행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언급했다.

이날 국회 기재위는 1가구 1주택자 양도세 부과 기준을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완화하고, 가상자산 과세 시기는 2023년으로 1년 유예하는 소득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