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은·기재부, 국민연금과 100억달러 규모 외환스왑 합의

한은·기재부, 국민연금과 100억달러 규모 외환스왑 합의

기사승인 2022. 09. 23. 1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환시장 수급 안정화에 기여…외환보유액 감소는 일시적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 등 외환당국은 국민연금공단과 100억달러 한도 내에서 외환스왑(FX Swap) 거래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국민연금이 해외투자에 필요한 달러를 한국은행에서 조달할 수 있게 하는 조치다. 환율이 1400억원을 넘어서는 등 최근 강달러 기조 심화되자 이를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이번 합의로 국민연금은 해외투자에 필요한 외화자금을 외환당국과의 외환스왑 거래를 통해 조달할 수 있게 된다.

거래 형태는 외환스왑 거래이고, 만기는 건별 6개월 또는 12개월로 만기연장은 하지 않는다. 조기청산 권한도 양측 모두 보유하지 않는다.

외환당국과 국민연금이 6개월 만기로 1억달러 규모의 외환스왑을 실시하면 당국이 국민연금에 1억달러를 지급하고, 국민연금은 거래일 매매기준율을 적용한 원화를 당국에 지급하게 되는 구조다.

국민연금은 거래상대방의 위험 없이 해외투자 자금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고, 국민연금의 현물환 매입 수요가 완화되면서 외환시장의 수급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거래로 인해 계약기간동안 외환보유액인 줄어들지만, 만기 시 전액 환원된다.

외환당국과 국민연금은 계약서 체결 등 남은 일정이 마무리되는 대로 빠른 시일 내에 거래를 시작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