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0 신년사] 양승조 충남지사 “해양신산업 기업 1000개 육성”

[2020 신년사] 양승조 충남지사 “해양신산업 기업 1000개 육성”

기사승인 2020. 01. 01.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충남도지사 양 승 조...(신 년 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내포 김관태 기자 =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신년사를 통해 “새해는 도민 행복과 미래성장전략 마련에 더욱 힘차게 나서겠다”며 “충남의 장기과제를 더욱 세밀하게 살피면서 미래 10년을 좌우할 전략과제 추진에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양승조 지사는 “세계 해양신산업은 그 중에서도 매우 중요한 분야”라며 “‘해양신산업의 중심 충청남도’를 비전으로 설정하고 일자리 창출 10만개, 기업 1000개 육성, 생산유발 25조원, 관광객 연 3000만명을 목표로 해양 생태복원, 한국형 해양치유산업, 해양바이오산업 육성, 해양레저관광산업 육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지난해 충남도정은 착실한 성장 기반을 다지는 가운데 여러 분야에서 알찬 성과를 거뒀다”며 “도민이 행복하고 편안한 2020년이 되도록 도정에 집중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출산, 고령화, 사회 양극화의 3대 위기는 점점 심화되고 있으며 지역과 국가의 미래를 견인할 새로운 먹거리와 발전전략은 쉽게 드러나지 않고 있다”며 “도민의 성원과 참여가 절실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2020년은 국내·외적으로 변화의 시기이기도 하다. 경제상황은 위태로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정치와 외교는 보다 복잡해질 것”이라며 “이 어려움을 이겨내고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이라는 비전을 향해 더욱 힘차게 달려 나가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이제 민선7기의 봄을 지나 여름을 맞이한다”며 “그동안 뿌린 씨앗의 싹들이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도록 충남도정에 박차를 가할 시기”라고 언급했다.

양승조 지사는 “가시적인 도정 성과창출에 진력을 다하고 도정의 연속성에도 집중하겠다”며 “지금껏 추진해온 8대 핵심과제는 심화, 발전시키면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2020년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