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0 신년사] 박성하 SK(주) C&C 사장 “디지털 중심 BM 혁신 주도할 것”

[2020 신년사] 박성하 SK(주) C&C 사장 “디지털 중심 BM 혁신 주도할 것”

기사승인 2020. 01. 02.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SK(주) C&C 박성하 사장
박성하 SK(주) C&C 사장이 2일 오전 경기 성남시 SK U타워 에서 진행된 신년회에서 임직원에게 신년사를 전하고 있다./제공=SK(주) C&C
박성하 SK(주) C&C 사장이 디지털 중심의 비즈니스모델 혁신을 통해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일 박성하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회사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는 수익구조도 개선하여야 하겠지만, 무엇보다도 회사의 성장 잠재성을 높이기 위한 ‘디지털 중심의 BM(비즈니스모델)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BM 혁신을 위해서 SV도 적극적으로 추구할 것이며, 이러한 BM 혁신을 통해 회사의 성장뿐만 아니라 구성원의 성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금년은 그룹의 ‘Deep Change 2020’에 발맞추어, 우리 회사도 ‘New SKMS’의 실천을 통한 행복경영의 실행에 보다 힘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비전·정체성의 구체화 △산업 간 융·복합 △구성원 주도의 행복경영 등 세가지를 강조했다.

박 사장은 “우리회사를 ‘활기 넘치고, 실행을 중시하는 조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구성원 스스로 역량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뒷받침 하기 위한 HR 체계를 갖추도록 하겠다”며 “또 구성원들의 일과 일상생활의 균형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려 한다. 복리후생, 휴가제도 등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제도와 과정을 점검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성원들과의 진정성 있는 소통의 자리를 자주 마련하겠다. 일방적·형식적인 의사전달이 아닌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나눌 수 있는 소그룹 미팅을 활성화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총괄·부문장 중심의 신속한 의사결정과 실행을 위해 자율책임경영을 정착시키겠다”면서 “저와 구성원 여러분의 실천이 함께 한다면 ‘실행을 중시하는 행복한 회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2020년 한 해 동안 우리 모두가 행복한 C&C를 만드는 여정에 적극 참여해 주시기 바라며, 구성원 여러분의 가정에 행복과 건강이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