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투 유머펀치] 대통령의 품격과 유머

[아투 유머펀치] 대통령의 품격과 유머

기사승인 2022. 03. 13.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향래 객원논설위원
아투유머펀치
미국 제16대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이 상원의원 선거에 입후보했을 때였다. 합동연설회에서 경쟁자였던 스티븐 더글러스 후보가 목소리를 높였다. “링컨은 상점에서 술을 팔았습니다. 이렇게 법을 어긴 사람이 상원의원이 된다면 나라의 법질서가 어떻게 되겠습니까?” 청중은 크게 술렁였고 더글러스는 의기양양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곧이어 연단에 올라온 링컨의 재치 있는 반격에 좌중은 웃음바다로 변했다.

“존경하는 유권자 여러분! 방금 더글러스 후보가 말한 것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그때 우리 가게의 최고 단골손님이 바로 더글러스 후보였다는 것 역시 사실입니다.” 정치적 음해에 대한 인간적 위트로 링컨이 오히려 선거전의 승기를 잡은 것이다. 공화당의 링컨과 민주당의 더글러스는 30여 년 정치적 라이벌로 상대를 맹공격하며 숙명적인 대결을 벌였다. 하지만 선거가 끝나면 바로 화해를 했다. 더글러스는 링컨의 대통령 당선과 취임에 최대한 예의를 갖추고 축하했으며, 남북전쟁 때에도 앞장서서 링컨을 도왔다. 더글러스가 세상을 떠나자 링컨은 진심으로 애도하며 백악관에 조기를 내걸었다. 링컨과 더글러스는 정치적으로는 치열하게 경쟁하고 싸웠지만 인간적으로는 서로를 존중한 도량 있는 정치인들이었다. 17세기 중후반 조선의 정국을 주도했던 우암 송시열과 미수 허목도 그랬다.

노론의 영수와 남인의 대표였던 두 사람은 이른바 예송(禮訟)으로 권력투쟁을 벌이던 원수 같은 사이였다. 어느 날 우암이 속병이 깊어 어떤 약도 소용이 없자 “나를 살릴 사람은 오로지 미수 밖에 없다”고 했다. 우암의 아들이 마지못해 미수를 찾아가자 “뱃속에 그득한 욕심을 비워야 하니 비상을 한 숟가락 먹이라”는 농담성 극약처방을 내렸다. 하지만 우암은 빙그레 웃으며 비상을 마시고 병을 고쳤다고 한다.

농익은 유머와 위트는 대인적인 풍모에서 우러나온다. 국가 지도자에게 유머와 위트가 있어야 하는 까닭이다. 그것은 스스로도 긴장을 해소하며 낙천적인 자세로 숱한 국가적 위기와 과제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도록 하는 윤활유 역할을 한다. 위트와 유머가 뛰어난 대통령들이 통치 능력도 뛰어났다는 분석도 있다. 오늘날 우리 국민이 간절히 원하는 대통령과 정치인의 모습이기도 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