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투 유머펀치] 망나니 타령

[아투 유머펀치] 망나니 타령

기사승인 2022. 03. 27. 1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향래 객원논설위원
아투유머펀치
“십육세에 청송 마평 서씨 가문과 혼인은 하였으나 신행 날 받았어도 갈 수 없는 딱한 사정. 농 사오라 시댁에서 맡긴 돈마저 어디에다 쓰셨는지? 우리 아배(아버지) 기다리며 신행 날 늦추다가 큰어매 쓰던 헌농 신행발에 싣고 가니 주위에서 쑥덕쑥덕... 우리 아배 원망하며 별난 시집 사느라고 오만간장 녹였더니, 오늘에야 알고 보니 독립군 자금 위해 그 많던 천석 재산 다 바쳐도 모자라서...”

이 유머 같은 글은 의성 김씨 학봉 종택 13대 종손 김용환의 무남독녀가 쓴 것이다. 하나뿐인 외동딸이 시집갈 때 혼수품으로 사오라고 시댁에서 보낸 돈마저 노름밑천으로 가져간 채 헌 장롱을 가져가게 했으니, 집안과 주변 사람들의 원망과 탄식이 오죽했을까. 하지만 이 글은 아버지에 대한 회한과 함께 존경의 마음이 담겼다. 평생 원망했던 부친이 먼 훗날 건국훈장을 추서받던 날 남긴 서간문이기 때문이다.

일제강점기를 살다간 학봉 종손 김용환은 노름꾼으로 이름이 높았다. 명문가의 후손으로 당대에 집안을 말아먹은 전형적인 파락호(破落戶)였다. 도박판에 빠져 현재의 가치로 200억원에 달하는 종가의 전답을 다 팔아먹은 망나니였다. 본인이 살던 종가집마저 날려버리자 문중에서 십시일반 돈을 거두어 되사오기도 했다. 그러나 해방 후 밝혀진 그의 행적에 사람들은 경의를 표하지 않을 수 없었다.

김용환은 파락호와 망나니의 오명을 뒤집어쓴 채 온갖 수모와 비난을 감수하면서 아무도 모르게 만주 독립군에 군자금을 보냈던 것이다. 이 극적인 이야기는 2013년 한국국학진흥원이 경북 안동에서 개최한 종가포럼에서 창작연극 ‘우리 아배 참봉 나으리’로 부활하기도 했다. 김용환은 어느 안동 출신 학자가 쓴 ‘양반동네 소동기’에서 흥선대원군 이하응 등과 함께 근대 한국의 3대 파락호 중 한 사람으로도 꼽혔다.

더불어민주당의 어느 의원이 최근 대통령 당선인을 ‘윤석열씨’라 칭하고, 대선 결과에 ‘낙심과 함께 황당한’ 심정을 토로하며, “망나니들의 장난질에 부서지고 망가지더라도 결코 무릎 꿇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새 대통령 선출로 정권교체에 동참한 국민들은 모두 ‘망나니들의 장난질’에 부화뇌동한 시정잡배라도 되는 셈인가. 누가 망나니인가는 머잖아 역사가 입증할 것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