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청, ‘광우병 파문’ 진화 대책 부심

당정청, ‘광우병 파문’ 진화 대책 부심

기사승인 2008. 05. 05. 17: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터넷을 중심으로 ‘광우병 소’ 패러디가 회자되는 등 ‘광우병 괴담’이 확산되면서 정부의 쇠고기 ‘굴욕협상’이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르자 청와대와 정부, 한나라당은 ‘광우병 괴담’을 진화하는 데 총력 대응을 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청와대는 상당수 국민이 막연하게 '광우병 공포'에 휩싸여 있는 만큼 각종 홍보물을 통해 진상을 자세히 알려 광우병 우려를 해소하고 현 난국도 돌파하겠다는 생각이다.

정부는 우선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가 정당한 절차에 따른 것이고, 시중에 떠도는 광우병 괴담도 근거 없는 것이라는 내용의 정부 광고물을 제작, 일간지 등에 게재키로 했다. 또 같은 취지의 홍보물을 UCC(사용자 제작 콘텐츠) 동영상으로 제작해 인터넷에 띄우기로 했다.

아울러 공중파 방송과 한국정책방송(KTV) 등에 전문가를 출연시켜 광우병의 실상을 정확히 알리는 동시에 같은 내용을 '정책고객서비스'(PCRM) 가입 국민에게 이메일 발송키로 했다.

여권 관계자는 “광우병 논란을 진화하기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것은 다 할 것”이라면서 “지금으로서는 왜곡된 정보에 빠진 국민에게 정확한 실상을 알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찰은 지난 2일부터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를 사실상 불법집회라고 보고 집회를 주도한 시민단체와 인터넷 카페 대표 등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경찰이 이처럼 서둘러 촛불집회 진압 입장을 천명하고 나선 것은 전국적인 규모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집회의 기세를 조기에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정부와 경찰 방침이 알려지자, 이명박 대통령 탄핵운동 사이트를 찾는 네티즌 서명 인원이 더욱 폭주하는 등 반발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미FTA저지 범국운동본부 김진일 선전홍보팀 관계자는 “지금 진행되고 있는 촛불집회 등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문화제”라며 “시민들이 자신의 먹거리에 대해 위기의식을 갖고 자발적으로 참여한 것인 만큼 이를 강제적으로 막으려 한다면 더 큰 저항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