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정상곤의 ‘Skin Deep’

[투데이갤러리]정상곤의 ‘Skin Deep’

기사승인 2014. 09. 18. 0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정상곤
Skin Deep(218x291cm 캔버스 위에 오일 물감 2014)
정상곤 작가는 끊임없이 캔버스 위에 물감을 바르고, 그 흔적이 흐르고 번지기를 반복한다.

그의 작품 제목인 ‘스킨 딥’(Skin Deep)은 생물체의 피부 두께처럼 아주 얇은, 피상적인 것 혹은 그러한 현상을 뜻한다. 이는 작가가 풍경을 인식하고 그림에 있어서, 표피의 다이내믹한 변화에 집중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영택 미술평론가는 “정상곤의 화면은 질료들의 혼돈 상태를 드러낸다”며 “화면은 전체적으로 유동적이고 걷잡을 수 없는 속도감이나 흔들림, 눅눅한 습기와 끈적임, 떨림의 상태로 자욱하다”고 했다.

이어 박 평론가는 “그는 캔버스에 풍경의 재현이 아니라 그가 경험한 날것의 풍경, 그 풍경의 살과 내음을 표현하는 그만의 회화를 만들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갤러리 이마주(02-577-1950)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