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여자대학, 트랜스젠더는 입학 가능할까

미 여자대학, 트랜스젠더는 입학 가능할까

기사승인 2014. 12. 16.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입학 허가 및 논의 확대...재학중 성전환한 학생의 졸업을 허용돼
미국 여자대학교에서 트랜스젠더(성전환자) 입학 허가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15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해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 밀스 칼리지에서 미국 내에서 최초로 트랜스젠더 학생 입학 허가를 허용했으며, 클레어몬트에 위치한 스크립스 칼리지도 트랜스젠더 학생을 2016년 가을학기부터 받아들이기로 했다.

또 매사추세츠 주의 명문 여대인 웰즐리 칼리지와 스미스 칼리지도 시대 변화에 발맞춰 트랜스젠더 학생의 입학 허용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변화는 성적 소수자 배려 차원이라기보다는 변화하는 사회상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미국 내 일부 여대에서는 그동안 재학 중 성전환을 한 학생들의 졸업을 허용해왔다는 것.

문제는 여자대학이라는 특유의 정체성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입학범위를 어느 선까지 허용해야 하는 점이다.

학생들은 태어난 성에 관계없이 자신의 성 정체성에 맞게 대학을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트랜스젠더를 남성과 여성이 아닌 ‘제3의 성’으로 인정해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인 것이다.

스크립스 칼리지 학생회는 이에 따라 이미 4년 전 아예 내규에서 여성(Women)을 학생(Student)이라는 성 중립적 단어로 대체했다.

이에 동창회나 학교 측은 시대 변화는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여대’라는 여성 정체성까지 훼손돼서는 안 된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스크립스 칼리지 동창회는 이사회에 보낸 서한에서 “교칙이나 각종 문서에서 여성 정체성을 없앤다면 여대라고 할 수 있겠느냐”면서 “오히려 역설적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특히 미국 사회에서 종교와 철학적 신념을 따지는 것을 금기로 여기고 있지만, 트랜스젠더 학생들의 여대 입학 허용 확산은 상당한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실제로 매사추세츠 주 사우스 하들리에 위치한 마운트 홀리케 칼리지에서는 무슬림 여학생이 트랜스젠더 학생과 기숙사를 같이 쓸 수 없다며 방을 바꿔달라고 학교 측에 요구하는 사례도 있었다.

아울러 트랜스젠더 학생들이 교내에서 다른 학생들로부터 위협을 받거나 차별을 받는 사례도 적지 않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