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기아차, 내수점유율 60%선으로 하락…이유는?

현대·기아차, 내수점유율 60%선으로 하락…이유는?

기사승인 2015. 02. 06. 0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쏘나타
현대차 쏘나타
지난달 현대·기아자동차의 승용차 시장 내수 점유율이 간신히 60%선을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현대·기아차의 상용차를 제외한 승용차 시장의 내수 점유율이 60.7%(현대차 31.9%·기아차 28.8%)를 기록했다.

지난해 현대·기아차의 월 평균 내수 점유율 65.04%인 것을 감안하면 무려 5% 가까이 떨어진 셈이다.

현대·기아차가 새해 첫 달부터 승용차 시장에서 점유율 60%를 위협받는 것은 수입차가 전반적으로 호조를 보이며 국내 승용차 시장 점유율을 사상 최고인 18.1%로 늘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한국지엠이 지난달 내수에서 1만722대를 팔아 점유율 9.7%로 10%선에 바짝 근접했고, 쌍용차도 신차 티볼리 효과를 앞세워 전년 같은 기간보다 판매 대수를 늘리며 점유율 6.2%로 선전한 것도 현대·기아차의 점유율에 큰 영향을 미쳤다.

한편 업계는 현대·기아차가 올해 승용차 시장에서 내수 점유율 60%를 수성하는 게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독일계 수입차 뿐 아니라, 일본·미국·비 독일계 유럽 브랜드들이 신차를 통해 판매량을 늘리고 있다”며 “올해도 판매량 확대를 위한 수입차들의 총력전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