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FT아일랜드 이재진, 레드벨벳에 작업 중? “인사한 적도 없어” 소문 해명

FT아일랜드 이재진, 레드벨벳에 작업 중? “인사한 적도 없어” 소문 해명

기사승인 2015. 05. 06. 0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진

FT아일랜드 이재진이 여자그룹 레드벨벳에 관한 소문을 해명했다.


5일 방송된 SBS MTV ‘Coming Out! FT아일랜드’(이하 ‘커밍아웃’) 마지막 회에서는 팬들과 함께 라이브 공연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라이브 공연에는 팬들이 궁금해하던 FT아일랜드에 관한 소문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도 그려졌다.


앞서 ‘커밍아웃’에서 레드벨벳의 열혈팬이라고 밝힌 이재진은 요즘 레드벨벳에게 작업 중이라는 소문에 대해서 해명에 나섰다. 이재진은 “가까이 간 적도 없고 인사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때 옆에서 지켜보던 최종훈이 “중요한 건 레드벨벳이 휴대폰이 없다”는 깜작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FT아일랜드 멤버들은 “그걸 어떻게 아냐”고 최종훈을 의심했고 최종훈은 “SM 소속 친구들에게 물어봤다”고 애써 해명했다.


하지만 멤버들은 끝까지 “그걸 왜 물어봤냐”며 최종훈을 궁지로 몰아가 공연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