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군내 메르스 감염자 확인…사명 1명·신규 감염자 5명 늘어

군내 메르스 감염자 확인…사명 1명·신규 감염자 5명 늘어

기사승인 2015. 06. 05. 0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1명이 추가 사망했다. 신규 확진자도 5명 증가했다. 군내 첫 감염자도 확인됐다.

보건복지부(복지부)는 5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던 환자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지난달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3번 환자로,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치료 중 상태가 악화해 4일 사망했다. 메르스 사망자는 4명으로 늘었고, 치명률도 9.8% 수준으로 높아졌다.

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공군 원사 등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체 메르스 환자 수는 41명으로 늘었다. 추가 환자 모두 기존 확진 환자들이 거쳐 간 병원에 입원했거나 다녀간 환자들로, 모두 병원 내 감염이라고 보건당국은 강조했다.

일괄편집_KSI_2657
이 중 37번 환자는 전날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공군 원사로 확인돼 군내 첫 확진 사례가 됐다. 이 환자는 첫 환자가 입원했던 ⓑ의료기관에서 지난달 14~27일 첫 환자와 같은 병동에 입원했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하지만 1번 환자가 ⓑ병원에 있던 기간(15~17일)과 비교하면 첫 증상 발현일이 잠복기 범위를 벗어나 있어 첫 환자에 따른 2차 감염자가 아닌 ⓑ병원 내 3차 감염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39번과 40번 환자는 역시 ⓑ병원 같은 병동에 입원했던 환자지만 이들 모두 첫 환자가 병원을 떠난 이후에 들어온 환자여서 3차 감염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39번 환자는 지난달 20~28일에 기존 9·11·12·14번 환자와, 40번 환자는 22~28일 9·14번 환자와 같은 병동에 있었다. 38번 환자는 이미 5명의 3차 감염과 연관된 16번 환자와 지난달 14~31일 ⓕ의료기관의 같은 병실에 입원했다. 또 41번 환자는 14번 환자가 입원 중이던 ⓓ병원의 응급실을 지난달 27일 다녀갔다. 이번 추가 감염자 5명 모두 3차 감염이거나 3차 감염이 의심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