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미인애, 쇼핑몰 가격 논란에 발끈 “일반 원피스와 원단이 달라”

장미인애, 쇼핑몰 가격 논란에 발끈 “일반 원피스와 원단이 달라”

기사승인 2015. 06. 10.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미인애/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장미인애가 본인이 운영하는 쇼핑몰 가격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장미인애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는 터무니없는 가격을 올리지 않습니다. 아직 공장을 거치지 않았는데 오더메이드 제품들과의 가격 차이는 물론 있습니다. 전혀 확인된 사실없이 OOO 기자님의 기사를 보고 글을 남깁니다. 저희와 비슷한 옷의 원가 말씀하셨는데 저희 원단의 가격은 그 이상인 걸 말씀드립니다. 전 절대 장난으로 일을 하지 않습니다”라는 해명 글과 함께 논란이 되고 있는 원피스 사진을 올렸다.

이는 장미인애의 쇼핑 상품들이 ‘패기 가격’으로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됐고, 한 매체가 장미인애가 오픈한 쇼핑몰에서 파는 130만 원대 원피스와 다른 여성 옷 쇼핑몰에서 판매중인 비슷한 원피스의 가격을 비교하자 이에 대해 해명한 것으로 보인다. 

장미인애 쇼핑몰의 핑크셔츠 원피스는 134만 원, 호피 셔츠 원피스는 130만 원, 꽃무늬 원피스는 102만 원 등 대부분의 옷들이 수십 만 원에서 백만 원대를 호가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