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불량제품 불우이웃에 기부하기도 ‘경악’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불량제품 불우이웃에 기부하기도 ‘경악’

기사승인 2015. 07. 07.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불랑제품 불우이웃에 기부하기도 '경악' /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송학식품이 지난 2년간 대장균과 식중독균 등이 검출된 떡볶이을 몰래 속여 팔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6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해 6월부터 올 1월까지 전국 대형마트나 재래시장 등에 대장균과 식중독균이 검출된 떡 등을 불법유통시킨 혐의(식품위생법 위반)로 송학식품 관계자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범행에 적극 가담한 3명에 대해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 중 일부는 2013년 1월 조작한 서류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해 해썹(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 인증을 받은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도 받고 있다. 

송학식품은 3년 연속 떡과 떡볶이 부문의 시장점유율 1위, 연간 매출규모 500억 원 수준의 업체로, 대장균이 검출돼 제조·유통이 금지된 제품을 폐기처분 하지 않은 채 포장지만 바꿔 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송학식품은 또 반품당한 불량제품을 불우이웃에 기부품으로 내놓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문제의 제품이 2년 동안 180억 원 넘게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편 송학식품은 지난해 8월 맹독성 살충제를 사용하여 보관중인 쌀 2500포대에 나방 애벌레를 박멸한 뒤 유통시킨 사실도 적발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