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설리, f(x) 공식 탈퇴…SM “연기 활동 지원할 것”(공식입장)

설리, f(x) 공식 탈퇴…SM “연기 활동 지원할 것”(공식입장)

기사승인 2015. 08. 07.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리 f(x) 공식 탈퇴
 설리가 그룹 f(x)를 공식 탈퇴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7일 “현재 스케줄을 최소화하며 휴식중인 설리와 향후 활동에 대해 논의,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 f(x)를 탈퇴하고 연기 활동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f(x)는 빅토리아, 루나, 엠버, 크리스탈 등 4명 멤버로 그룹 활동을 이어간다. 

f(x)는 매 앨범을 발표할 때마다 독특한 음악 색깔과 차별화된 매력으로 음악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편 SM은 f(x)의 향후 활동은 물론 멤버들의 개별 활동, 설리의 활동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