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별을 극복하는 빠른 방법 5가지 “일단 펑펑 울자. 그리고...”

이별을 극복하는 빠른 방법 5가지 “일단 펑펑 울자. 그리고...”

기사승인 2015. 08. 07. 14: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가슴 아픈 이별을 한 당신.

당신에게 필요한 회복법을 소개한다.

더리치스트는 이별에서 빨리 벗어나는 방법을 소개했다.

crying-572342_640
출처=/픽사베이
1. 스스로 울도록 놔둬라.

당신은 울고 난 뒤에 다음 단계로 이동할 수 있다. 스스로 실컷 울도록 내버려두자.

child-164317_640
출처=/픽사베이
2. 불행한 다른 사람을 돕자.

자신의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다른 사람을 돕는 것이다. 이것은 당신을 다른 관점으로 데려다 놓을 수 있다.

다른 사람을 돕는 것은 남에게도 좋을 뿐만 아니라 당신의 문제를 스스로 밖으로 꺼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

person-822803_640
출처=/픽사베이
3. 웃긴 영화와 기분이 업 되는 음악을 듣자.

더이상 울 수 없을 정도로 많이 울었다면, 이번에는 좋은 영화를 찾아서 보자. 그러나 로맨스나 슬픈 영화는 피하자.

될 수 있으면 아무 생각 없이 바보처럼 웃을 수 있는 영화를 선택해서 실컷 웃자. 음악도 슬픈 음악은 안된다. 당신의 가슴은 다시 무너져 내릴 수도 있다.

mont-hwan-615565_640
출처=/픽사베이
4. 그저 지워버리자.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이별과 관련된 모든 것들을 통째로 지워버리자. 마치 Delete 키를 누르듯이 말이자. 당신의 소셜 계정에서도, 메신저에도 지우자.

궁금하겠지만 전 남자친구의 트위터를 엿보고 싶어도 참자. 함께 찍은 사진도 인스타그램에서 지우자.

다 지웠다면 당신은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

love-316640_640
출처=/픽사베이
5. 마지막 단계다. 새로운 만남을 시작하자.

만약 하루동안 이별에 대해 아무런 생각도 하지 않았다면, 그 때가 바로 다음 단계로 넘어갈 때다.

가장 좋은 방법은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이다. 그러나 자꾸 전 남친이 생각난다면 당신은 아직 새로운 사람을 만날 준비가 안됐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