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라디오스타’ 스테파니, 동네 아줌마 말투까지 1인 7역 소화…김구라 ‘화들짝’

‘라디오스타’ 스테파니, 동네 아줌마 말투까지 1인 7역 소화…김구라 ‘화들짝’

기사승인 2015. 09. 10.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라디오스타' 스테파니
 ‘라디오스타’ 스테파니가 ‘천의 얼굴’로 변신해 매력을 폭발시켰다. 8년만에 ‘라스’ 나들이에 나선 스테파니가 1인 7역 연기를 완벽히 소화해 관심을 집중시키는가 하면, 동네 아줌마 말투와 예능감 넘치는 입담으로 초 강력 웃음까지 선사했다.
9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8년만에 ‘라디오스타’를 찾은 스테파니가 이전과는 사뭇 다른 친근한 억양과 말투로 인사를 건네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후 그는 온 몸으로 자신의 예능감을 아낌없이 방출하며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가득 채우기 시작했다 

특히 스테파니는 뮤지컬 무대를 방불케 하는 완벽한 1인 7역 연기로 감탄을 자아냈다. 과거 뮤지컬을 하며 7개 캐릭터를 소화했던 스테파니는 김구라의 “한 세 개만 무작위로 해서 보여줄 수 있어요?”라는 물음에 “일곱 개 다 보여드릴 수 있어요”라며 적극적으로 답한 뒤, ‘알코올 중독자 정숙자’부터 ‘실연당한 정숙자’까지 논스톱 쇼를 펼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스테파니는 4MC의 요청에 토슈즈까지 신고 자신의 주전공인 발레시범을 보여주는가 하면, 친근한 동네 아줌마 말투로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쏟아내는 등 예능감을 폭발시켜 모두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었다. 

이런 스테파니의 모습에 4MC는 “대단한 친구네요~ 에너지도 많고”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무엇보다 김구라는 “누가 널 이렇게 만든 거니~ 누가!”라며 놀라움을 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