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냉장고를 부탁해’ 보라, 시계 채워지는 극세사 발목에 출연자들 ‘경악’

‘냉장고를 부탁해’ 보라, 시계 채워지는 극세사 발목에 출연자들 ‘경악’

기사승인 2015. 10. 12. 22: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냉장고를 부탁해' 보라, 시계 채워지는 극세사 발목에 출연자들 '경악' /냉장고를 부탁해 보라, 냉장고를 부탁해 하니,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씨스타 보라가 극세사 발목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걸그룹 멤버의 냉장고'에는 씨스타 보라와 EXID 하니가 출연했다.

이날 김성주는 보라와 하니에게 서로의 매력이 무엇이냐고 질문했다.

하니는 "보라는 여성들이 원하는 최고의 몸매"라고 극찬했다.

이에 최현석 셰프는 "보라의 발목이 극세사 발목으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보라는 발목을 공개했고, 실제로 이원일 셰프의

이어 하니는 보라의 발목을 직접 잡았고, 실제로 이원일 셰프의 손목시계가 채워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