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능 D-5, 심신 안정 돕는 음식 4가지

수능 D-5, 심신 안정 돕는 음식 4가지

기사승인 2015. 11. 0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ananas-652497_640
/사진=픽사베이
수능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이 시기에는 마음을 달래는 정서 안정과 건강 관리가 중요하다. 예민해진 심신으로 불면증, 더부룩한 속으로 인한 가스 배출, 감기 등을 겪게 되면 남은 기간 집중력을 발휘하기 힘들다. 수능 시험 당일까지 편안한 마음과 건강한 몸 상태를 돕는 반전 식품을 소개한다.

◇불면증 예방과 정서 안정에 좋은 바나나

불안한 마음에 숙면을 취하기 힘든 시기이다. 학계에 따르면 바나나에는 풍부한 트립토판이 들어있어 숙면을 돕는다. 비타민 B6는 뇌의 활동을 촉진시켜 아침 시간 정신을 맑게 깨우는 작용을 한다. 또한 마그네슘과 칼륨은 근육의 긴장을 이완시켜 몸을 편안하게 만들고 휴식을 취하는데 도움을 준다.

바나나 전문 글로벌 청과 기업 스미후루코리아는 자기 전에 먹기 부담 없는 한입 크기(약 10㎝)의 ‘로즈바나나’를 선보이고 있다. 로즈바나나는 일반 바나나보다 작지만 맛과 영양이 뛰어나다고 스미후루는 설명했다.

사과(12.3브릭스)나 배(11.9브릭스)보다 달콤한 24브릭스(Brix)의 높은 당도와 크리미한 식감을 자랑한다. 항산화작용을 돕는 토코페롤(비타민 E)이 일반 바나나 보다 높다. 필리핀 전체 바나나 생산량의 1%를 차지하는 귀한 바나나이다. 스미후루 바나나는 신세계·롯데 등 주요 백화점과 홈플러스·이마트 등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이다.

◇장 건강과 빈혈 예방에는 미역

더부룩한 속으로 여러 사람이 모인 곳에서 가스가 배출될까 신경 쓰다가 집중력을 해치는 경우가 있다. 미역에 풍부한 식이섬유는 장을 편안하게 하며 철분은 빈혈 예방 효과까지 있어 여학생들에게 좋다. 오뚜기 ‘옛날자른미역’은 청정 남해 바다에서 채취하여 신선하고, 세척·선별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따로 세척할 필요가 없다. 급속건조 시켜 미역 고유의 맛과 향이 고스란히 살아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미노산 ‘테아닌’ 성분으로 평온함 유지에 도움을 주는 녹차

녹차에는 카페인 뿐만 아니라 아미노산인 ‘테아닌’이 들어 있어 압박감 속에서도 평온함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대한다원의 ‘우전 봉로녹차티백’은 100% 보성산 녹차엽 티백이다. 보성에 소재하고 있는 녹차밭에서 채취한 어린 차엽을 짜고 덖어서 만들었다. 뜨거운 물 80ml에 티백 1개를 넣고 2~3분간 경과 후 티백을 수회 흔들어 낸 후 즐긴다.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생강

생강은 몸을 따뜻하게 해 감기 예방에 좋다. 생강 편강은 맵지 않아 수험생이 먹기 좋다. 전북 완주봉상생강조합이 만든 ‘봉동편강’은 생강을 얇게 슬라이스해 생강의 매운맛을 빼내고, 설탕에 졸여 건조한 제품이다. 봉동 지역의 생강은 고려 초기부터 생강을 생산, 예로부터 육질이 단단하고 알이 커서 진상품으로 각광을 받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