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90년대 성인만화, ‘웹툰’ 플랫폼으로 대거 이동

90년대 성인만화, ‘웹툰’ 플랫폼으로 대거 이동

기사승인 2015. 11. 28.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마트폰·태블릿PC 등 모바일에 최적화된 형식 제공
cf4d1522bb7c81a6e1a339e200c722be
성인 웹툰 이미지/제공=투믹스
우리나라 1990년대 성인만화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화백들의 작품들이 웹툰 플랫폼으로 확대·이식되고 있다.

드라마로 제작됐던 박인권 화백의 대표작인 ‘대물’, ‘열혈장사꾼’, ‘쩐의전쟁’, ‘여자전쟁’ 등을 비롯해 김세영 화백의 ‘갬블파티’, ‘갬블시티’, ‘여타짜’, 신형빈 화백의 ‘도시정벌’, ‘도시전설’ 시리즈 등 출판 성인만화의 전성기를 이끈 작품들은 전국 각지의 만화방과 도서 대여점에는 어김 없이 비치돼 있었다.

이 같은 출판업계의 호황은 1인1스마트폰 시대가 접어들자 출판만화 시장의 급격한 축소로 이어졌다. 그에 따라 출판 성인만화의 유통망이 축소됐고 급기야 사장될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이들의 작품이 ‘레진코믹스’, ‘짬툰’, ‘탑툰’, ‘미스터블루’ 등의 웹툰 플랫폼에 둥지를 틀면서 오히려 호황을 누리고 있다. 출판물에서 벗어나 온라인 환경에 적합하도록 성공적인 이식이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유명 화백들의 작품들의 웹툰 플랫폼 이식이 성공을 거두게 된 것은 두 가지 이유로 분석된다.

먼저 이들 작품의 인기가 여전하다는 점이다. ‘짬툰’에 따르면 김세영 화백의 ‘여타짜’, ‘갬블파티’, 신형빈 화백의 ‘도시정벌’, 박인권 화백의 ‘대물’ 등이 최신 웹툰 못지 않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소비층은 대부분 경제력을 갖춘 30~40대이다.

만화방 혹은 도서대여점을 직접 찾아가야만 볼 수 있었던 성인만화를 안방에서 편하게 볼 수 있게 되자 서슴없이 지갑을 열게 된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음으로는 각 웹툰 플랫폼들이 출판만화를 스마트 환경에 최적화시켜 이용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들 작품은 웹과 모바일에서 다르게 적용된다. PC모니터로 볼 수 있는 웹에서는 좌·우로 분할된 출판만화 형식으로 제공하며, 스마트폰·태블릿PC 등의 모바일에서는 각 페이지를 나눠 스크롤 할 수 있는 웹툰 형식에 맞춰 제공한다.

이 덕분에 출판만화에 익숙한 중견 작가들이 웹툰으로 넘어오면서 생기는 어려움을 디지털 기술로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미스터블루에서 연재하고 있는 허영만 화백의 ‘커피 한잔 할까요?’는 기획부터 출판만화 형식으로 제공되고 있다.

이와 관련 ‘짬툰’의 이익종 편집장은 “중견 작가들의 작품이 다시금 가치를 인정 받게끔 도움이 돼 기쁘다”면서 “양질의 만화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인 웹툰 플랫폼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진 만큼 아직 온라인에 이식되지 않은 좋은 출판만화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