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안업계 “500만 싱글족 잡아라”

보안업계 “500만 싱글족 잡아라”

기사승인 2016. 01. 0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스원, 작년 매출 1조8508억원 달성… "1인가구 매출 향상에 긍정적"
1인
1인 가구가 매년 급증하면서 개인 안전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7일 보안업계에 따르면 국내 보안산업의 규모는 이러한 사회 변화에 힘입어 2013년 기준 7조1002억원에서 연평균 13.3%씩 증가해 지난해 9조1144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이러한 추세라면 2018년도 전체 보안 시장 규모는 13조2765억원을 웃돌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한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고용문제 및 이혼율 증가 △개인주의 확산 △가족가치 약화 등 사회적 변화에 따라 1인 가구도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인 가구의 규모는 전체 1871만 가구 중 27%에 달하는 500만 가구로 전체 인구(약 5062만명)의 10%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2020년 1인 가구가 588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으며 지난해 대비 16% 정도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전체 가구 수 증가율 6.3%, 인구증가율 1.6%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다.

국내 보안업체는 최근 몇 년간 이러한 1인 가구 증가세에 발맞춰 특화된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불경기 속에도 꾸준한 상승세를 기록했다.

에스원의 지난해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은 1조8508억원과 1927억원으로 2014년 대비 각각 7.7%, 11.8% 증가했다.

에스원 관계자는 “안심휴대폰·세콤홈블랙박스 등 보안 관련 상품에 대한 문의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1인 가구 성장세가 향후 매출에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ADT캡스의 경우 지난해 2014년 대비 5% 성장한 67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매출의 70%를 차지하는 종합 무인경비시스템(CMS) 부문에서 지난해 2013년보다 2만여 건 증가한 10만여 건의 서비스 판매 실적을 올렸다.

또한 CCTV 등 보안 관련 상품의 판매량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CTV 제조 업체 에치디프로의 지난해 영업이익과 매출은 전년 대비 각각 75.7%, 19.5% 상승한 65억원과 790억원을 기록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소득 수준·1인가구 및 고령화 증가 속도·여성들의 사회진출·스마트홈 서비스 성장 등을 고려할때 향후 가정용 가입자가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