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근혜 대통령 ‘이란 특수 기대감’ 국정 지지율 35% 반등세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8.2℃

베이징 25.4℃

자카르타 27.8℃

박근혜 대통령 ‘이란 특수 기대감’ 국정 지지율 35% 반등세

기사승인 2016. 05. 04.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2조원 경제·북핵 외교, 이란 순방 성과 반영땐 향후 추가 상승 전망...4·13 총선 이후 국정동력 탄력 전기 마련 평가...여야, 여소야대 국회 협력, 국정운영 최대 현안 관측
박 대통령, 경제 외교 대화
“제2의 중동 붐, 모멘텀 만들어 나가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란 국빈 방문을 마치고 3일(현지시간) 귀국하는 전용기에서 경제와 북핵 외교 성과를 취재진에게 설명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52조 원의 중동 특수와 북핵 외교의 성과를 거둔 이란 방문의 새 동력을 살려 국정 운영에도 탄력을 붙일 것으로 보인다.

4·13 총선 이후 여소야대(與小野大)로 바뀐 정국 상황에서 자칫 국정 운영에 힘이 빠질 수도 있는 상황에서 이란 방문의 특수가 반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사실 일부 전문가들은 박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과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의 지지율이 그리 크게 함께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향후 집권 후반기에도 박 대통령의 국정 동력에는 큰 변수가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내놓는다.

20대 국회 권력 지형이 여소야대로 바뀌었지만 그동안 박 대통령이 일관되게 추진해 온 국정 핵심 과제와 개혁 추진들은 그 나름대로 앞으로도 힘 있게 추진해 나갈 것으로 전문가들은 관측하고 있다. 다만 입법을 통해 국정을 힘 있게 뒷받침해야 하는 국회 협조 문제는 과제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1~3일 이란 방문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귀국하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번 이란 방문의 성과를 언급하면서 “앞으로 제2의 중동 붐을 만들어 나갈 수가 있는데 이것을 통해 우리 수출도 회복하고 경제 재도약도 이룰 수 있는 모멘텀이 되도록 많이 챙겨 나가려고 한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또 박 대통령은 “이런 계기에 우리 국민들이 경제를 재건해 보겠다하는 마음으로 하나가 돼 힘을 합쳐서 나갈 수 있도록, 그래서 우리 경제가 이런 것을 계기로 해서 재건될 수 있도록 많이 도와 달라”고 강조했다.

사실상 총선 여파로 하락세였던 박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도 이번 이란 방문 성과에 대한 기대감으로 적지 않게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박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최근 29%대 바닥을 치고 상승세로 돌아선 것도 향후 박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힘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4일 여론조사 기관 알앤써치 발표에 따르면 지난 1일 실시한 주간 정례조사에서 박 대통령 국정 운영 지지율이 전주 32.9% 보다 2.9%포인트 오른 35.8%를 기록했다. 5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지지율이 올랐고 전통적 지지층 60대 이상의 지지율이 61.6%로 60%선을 회복했다. 전통적 지지 기반인 대구·경북(TK)에서도 전주 보다 5.4% 포인트 오른 51.2%로 50%대 지지율을 회복했다.

4월 26∼28일 지난주 갤럽 조사에서도 총선 직후 29% 지지율로 취임 후 최저점을 찍었던 박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하락세를 멈춰 30%로 소폭 반등했다. 그동안 박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해외 순방 이후에는 상승하는 패턴을 보여 왔기 때문에 이번 이란 방문의 성과가 지지율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4일 알앤써치 여론 조사에서도 나타났듯이 청와대와 국회 협력 문제와 관련해 ‘협력이 힘들 것’이라는 부정적 의견이 67.1%로 나타났다. ‘협력이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은 24.8%에 불과했다.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는 협력이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이 30%대인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10%에 불과했다.

이란 방문을 통해 큰 경제적·안보적 성과를 거두고 돌아온 박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하는데 있어 여당과 야당, 국회와의 협치를 어떻게 풀어 나가야 하는지 고민이 깊어지는 대목이기도 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