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상정 “인터넷 실검 1위 탄핵, 2위 박근혜 탄핵…朴 대통령 사과 수용 못해”

심상정 “인터넷 실검 1위 탄핵, 2위 박근혜 탄핵…朴 대통령 사과 수용 못해”

기사승인 2016. 10. 25. 2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심상정 "인터넷 실검 1위 탄핵, 2위 박근혜 탄핵…朴 대통령 사과 수용 못해"  /사진=이병화기자, 네이버 캡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5일 박근혜 대통령 사과 기자회견에 대해 "거짓말로 국민을 우롱한 기자회견"이라고 말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 수용할 수 없다"며 "뭘 잘못했는지, 그래서 뭘 하겠다는 말은 없다. 모처럼 고개는 숙였지만, 거짓말로 국민을 철저히 우롱한 기자회견이었다"고 비난했다.

심 대표는 "현재 실시간 검색어 1위가 탄핵이고, 2위가 박근혜 탄핵이다. 모든 야당과 언론이, 그리고 국민 대다수가 이번 사태를 '있을 수 없는 국기문란'으로 규탄하고 있다"며 "이제 최순실 게이트가 박근혜 게이트라는 사실이 명명백백해졌다. 일곱 문장 눈가림 사과로 무마될 일이 아니다. 국민은 개돼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심상정 대표는 "국민들은 국민들의 땀과 피로 얼룩진 성과가 짓밟히는 국치를 인내하지 않을 것"이라며 "최순실과 그 일당을 국내로 즉각 소환해 구속수사하고, 우병우와 문고리 3인방을 포함한 청와대 비서실을 총사퇴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대통령이 이런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전국민적 퇴진 요구에 직면하고,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대통령을 지켜봐야 하는 상황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