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종시, 2020년까지 녹색교통산단 조성

세종시, 2020년까지 녹색교통산단 조성

기사승인 2017. 02. 09. 12: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세종사업국장
이귀헌 세종시 경제산업국장이 녹색신교통 산업단지 조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세종시
세종 이상선 기자= 세종시 전동면 일원에 2020년까지 녹색 신교통 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귀현 세종시 경제산업국장은 9일 청사 브리핑룸에서 녹색교통산단 조성사업 관련 브리핑을 열고 “지난달 녹색 신교통 산단 조성을 위한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한양 등 6개 업체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우선협상대상자는 심중리·노장리 일원 124만6000㎡에 2260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친환경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민간개발방식으로 조성되는 이 산단의 주요 유치 업종은 자동차, 철도, 전기차, 개인형 이동수단 등 친환경 교통 분야다.

시는 당초 전동면 일원을 철도산업단지로 조성할 예정이었지만, 이 지역에 암반이 많은 지형 요건 때문에 사업 일정도 당초 계획에서 2년 정도 늦췄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분원 이전은 예정대로 추진된다.

시는 지난해 말 이 사업을 민간사업자 공모 방식으로 전환한 데 이어 개념도 ‘녹색 신교통 산단’으로 바꿔 지난달 사업자 공고를 했다.

최종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3곳에 대해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과 설계계획에 대한 검토를 거쳐 사업자를 최종 선정했다.

이귀현 시 경제산업국장은 “올해 산업단지 지정·고시를 위한 행정절차 이행을 완료하고, 단계적으로 보상 및 토목공사 착수 등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