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총장 동기’ 이명재 검사장 사의 표명

‘검찰총장 동기’ 이명재 검사장 사의 표명

기사승인 2017. 07. 26. 14: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 빗발
문무일 신임 검찰총장의 사법연수원 동기인 이명재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이 26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 기획부장은 이날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서 ‘검찰을 떠나면서’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제 28년5개월간 몸담았던 검찰 조직을 떠날 때가 된 것 같다”며 “공직에서 떠나는 마지막 날까지 국민의 편에서 일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검사들이 자신이 하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고 남과 비교하며 매사를 일정한 수치로 평가하려는 생각 때문에 자기 자신을 피곤하게 만들고 조직 전체를 긴장하게 하는 폐해를 낳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 가족님들께서도 지금 하는 일이 국민의 삶과 질에 영향을 미치는 소중하고 보람된 것이라는 것을 스스로 생각하면 업무에 대한 스트레스가 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